2 Ratings:

[Korea UFO] 수락산서 쌍둥이형 UFO 두 차례 포착

  • Uploaded by Trip on Sep 24, 2013
  • Hits: 115

최근 수락산 상공에서 나흘 간격으로 두 차례에 걸쳐 쌍둥이형 UFO(미확인비행물체)가 포착됐다.   한국UFO조사분석센터는 23일 "UFO 헌터인 허준 씨가 3일과 7일에 의정부시 장암동 수락산 상공에 출현한 UFO 추정물체를 의도적 대기촬영을 통해 2분 29초, 3분 34초가량 각각 포착했다"고 밝혔다.   허 씨에 따르면 3일 밤 8시 48분쯤 수락산 능선의 왼쪽 상공에서 보름달 빵처럼 생긴 둥글고 은은한 누런색 광원이 갑자기 출현해 정지 상태로 있었다.   그는 "약 1분간 육안관측한 결과 일반적인 항공기나 헬리콥터의 불빛은 규칙적으로 깜빡거림이 있는데 촬영하는 내내 불빛이 일반적인 항공기의 야간 점멸등과 달리 2개의 광원이 붙어 있는 형상으로 보여 더욱 UFO임을 확신하게 됐다"면서 "발광체는 깜빡거림이 없어 UFO로 직감돼 촬영했다. 최종 미확인비행물체는 방향을 의정부 시내 방면 으로 틀어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가 공개한 원본 영상에는 쌍둥이형 UFO 이외에도 약 1시 방향에 또 다른 광원이 찍힌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해 허 씨는 "두 번째 광원은 점멸하기 때문에 항공기로 보이며, 그 광원은 UFO와 달리 시내 방향으로 들어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허 씨는 7일 밤(8시 50분쯤)에도 같은 촬영 장소에서 또다시 UFO를 포착해냈다. 그는 "수락산 능선 중간 지점 상공에 육안 목격 시 주황색을 띤 럭비공 형태의 물체 가 출현했는데 야간의 항공기나 헬리콥터와는 형태와 크기가 다르고 점멸등의 깜빡임이 없이 내내 은은한 불빛을 보여 UFO임을 확신하고 찍었다"고 말했다.   두 영상을 정밀 분석한 서종한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소장은 "시종일관 광원은 한 대의 물체가 아닌 두 개의 형태로 나뉘어 보였고 항공기의 점멸등처럼 깜빡임 없이 같은 밝기를 유지했다"면서 "물체가 자체발광하면서 2대가 수평 비행했고 카메라의 초점이 맞지 않아 생기는 분리현상과는 전혀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 소장은 "육안관측이 가능할 정도로 밝은 국제우주정거장(ISS)의 목격 시각과도 달랐다. 항공기일 경우 위치표시등이 색깔별로 규칙적으로 점멸하지만 이 물체는 전체가 자체 발광하는 물체로 쌍둥이처럼 일정 간격을 두고 나란히 비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물체가 시내 방향 쪽으로 줄곧 비행하면서 최종 건물 뒤로 사라지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고도가 너무 낮아 항공기라면 위험한 고도다. UFO가 가끔 낮은 고도로 건물 뒤편으로 사라지는 경우가 있는데 그 뒤로 시간이 흐른 뒤에도 나타나지 않는 기묘한 경우가 가끔 발생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락산 상공은 종종 UFO 목격담이 잦은 곳으로 허준 씨는 올해 들어 의정부에서만 의도적 대기촬영을 시도하면서 지난 2, 3월에 이어 이번까지 총 네 차례에 걸쳐 쌍 둥이형 UFO 추정물체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에서 쌍둥이형 UFO가 출현한 최초의 사례는 1997년 10월 18일 수유리에서 동시 목격 촬영된 경우로 알려졌다.   사진=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영상편집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글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Previous Media Next Media
Show Description Hide Description

Recommended




 
Visit Disclose.tv on Facebook